X
도쿄에 위치한 일본어 학교들
새로운새로운
12 주
장기 코스 (6-12개월)
숙박 시설 (선택항목)
도쿄 - 장기 코스 (6-12개월)
00:0000:00
 

2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가 에 도쿄 2어학 학교 개의 어학원에서 제공됩니다 - 12 주 일본어 코스.

학생들은 도쿄 에서 6~12개월 사이로 일본어 장기 코스를 수강할 수 있습니다. 학생들은 이 장기 패키지를 통해 특정 시험 또는 디플로마를 준비할 수 있습니다. 수업은 여러도시에서 받거나, Full Semester 또는 Academic year Programme 으로 수강하실 수 있습니다.

필터
지도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가 제공되는 다른 도시들을 알아보시고 싶으신가요?
온라인 코스에 관심이 있으십니까?
저희의 추천 실시간 온라인일본어 courses 를 최고의 가격으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 학교를 선택해야 할까요?

저희의 어학연수 전문 상담원과의 무료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맞는 학교를 찾을 수 있습니다.

도쿄에서 장기 코스 (6-12개월) 과정을 참석한 이전 학생들의 후기

평가: 3.3

3.3 | 7 리뷰

학교 시설은 그리 나쁘지 않았어요.
어학원이 겉으로 보기에는 너무 좋아보였지만 너무나 많은 부분에서 저를 실망시켰어요. 만약 친절한 스태프와 좋은 일본어 수업을 받고 싶다면 이 학교에 등록하지 마세요! 학교의 영어담당자인 Ellena 씨는 제가 만난 사람들 중 가장 무례한 사람이었어요. 그 분은 정말 학생들의 안전이나 생활따위에 관심이 없고 그저 학교 학생의 수에만 집중을 하는 사람이예요. 제가 개인적인 사정때문에 학교를 몇일 나가지 못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구요) 제 사정을 알면서도 위로의 말 한마디 건네기는 커녕 제가 일본어는 사용하지 않고 제 모국어만 사용한다며 제 미래를 망치는 짓이라며 저를 모욕했어요. 선생님들은 학생들을 아이 다루듯이 하며 수업시간마다 핸드폰을 수거해 가고, 저는 수업에 빠진 이유를 설명해 달라는 요구를 들어야 했어요. 제가 이 부분에 대해 이미 설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구요. 학교에는 스리랑카, 미얀마, 베트남과 같은 곳에서 온 학생들이 많았는데 이 학생들은 학생비자를 받아 일을 할 목적으로 왔기 때문에 수업에 전혀 집중하지 않고 자기들끼리 수업 시간에 떠들었구요. 저의 수업 6개월 내내 이랬습니다. 학교에서 회화 수업을 제공하지 않아서 가장 높은 반에 있는 학생중에 일본어를 못하거나 알아듣지 못할 정도로 이상하게 일본어를 구사했어요. 다른 학생들에게 이 학교에 대한 경고를 해 주고 싶습니다. 이 학교에 대한 가짜리뷰가 많아요. 이 학교 말고도 훨씬 좋은 학교들이 많습니다. 일본에서 스트레스 받으며 지내고 싶지 않으시다면 이 학교를 선택하지 말아주세요.

13 12월 2018
: Long-Term Course - 48 주
학생 연령: 22 년

Tabitha
United States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를 제공하는 학교가 표시된도쿄 지도

지도 콘텐츠 로드 중

    도쿄에 위치한 어학원 FAQ

  • 12주 기준 도쿄에서 제공되는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의 최저가격은 215722¥ 입니다. 도쿄에서 제공되는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의 평균 주당 가격은 0¥ 입니다.
  • 도쿄에서 장기 코스 (6-12개월)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어학원 중 Genki Japanese and Culture School의 총평이 가장 좋습니다.
  • 어학원 장기 코스 (6-12개월) 코스 교육 품질이 가장 높은 곳으로 평가된 곳은 Genki Japanese and Culture School 입니다.
  • 수업수강은 1주일 부터 선택이 가능하지만, 효과적인 언어 향상을 위해서는 수업 기간을 길게 예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StudyTravel Magazine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일본에서 어학연수를 하는 학생들의 평균 수업 기간은 10 주입니다.
  • 도쿄에서의 학생 생활비는 평균 83.1 입니다. 학생 생활비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각 도시 생활비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 약관개인정보 및 쿠키소개문의발행인리뷰 & 사용자 콘텐츠 정책